• UPDATE : 2019.02.19 18:24 화
홈 > 국제
버락 오바마 美 대통령 “러시아 군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서 철군” 요구
미국백악관은1일버락오바마대통령이우크라이나사태와관련해블라디미르푸틴러시아대통령에게전화를걸어우크라이나의크림반도에서철군하고이나라의다른사태에도개입을삼가는등긴장을완화시킬것을촉구했다.▲‘나는우...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08:21
버락 오바마 美 대통령,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태 관련 통화
미국백악관은1일버락오바마대통령이우크라이나사태와관련해블라디미르푸틴러시아대통령과통화했다고발표했다.대화내용은밝혀지지않은가운데오바마는프랑수아올랑드프랑스대통령과도통화한것으로알려졌다.▲‘나는...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08:09
러시아 군,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점거
러시아의회가1일블라디미르푸틴대통령에게우크라이나에서의러시아이익을지키기위해군사력을사용하도록허용한가운데러시아군은크림공화국을점거했다.푸틴은우크라이나전반에걸쳐러시아의이익을지키기위해군사력을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07:57
나이지리아 시장서 폭탄 테러…35명 사망
나이지리아의 동북부 도시 마이두구리의 번화한 시장에서 1일 밤 2개의 폭탄이 터져 최소한 35명이 사망했다고 경찰이 발표했다. 라왈 탄코 주 경찰국장은 "우리는 아직까지 희생자들을 파악하고 있으며 현재 35명의 사망자를 확인한 상태"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07:27
UN안보리,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태 본격 논의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1일오후악화되고있는우크라이나크림반도사태를공개회의에서논의하기시작했다.안보리는이날비공개회의가끝난뒤상임이사국인러시아의반대에도TV중계로공개회의를열기로합의했다.▲‘나는우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07:18
유럽연합(EU), 러시아에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평화적 해결 촉구
유럽연합(EU)외교대표캐서린애쉬튼은1일러시아가우크라이나크림반도에병력을파병하지않고평화적으로의지를관철할것을요구했다.애쉬튼은성명을통해“러시아의회가우크라이나에서의군사활동을승인한것을개탄한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06:53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전운 확산, 푸틴, '파병 승인' 요청...병력 '6,000명 이동설' 제기
러시아정부가1일(현지시간)블라디미르푸틴대통령이러시아상원의회에우크라이나파병을승인해줄것을공식요청했다고밝혔다.푸틴대통령은이날크림반도에있는자국군사기지와이지역거주자국민을보호할필요가있다고판단...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2 00:34
푸틴 러시아 대통령, 우크라이나 군사 개입 승인 요청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1일 러시아 의회에 우크라이나 사태 군사 개입을 승인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푸틴 대통령은 크림반도에 있는 자국 군사 기지와 이 지역 거주 자국민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며 군사 이동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23:32
중국, 지난해 상품 무역규모 ‘세계 1위’
중국 정부가 2013년 상품 무역규모에서 미국을 제치고 처음 세계 1위로 올라선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중국 상무부는 1일 홈페이지를 통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국의 1차 통계 자료를 인용해 "중국이 2013년 세계 1위 상품 무역 대국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의 상품무역 전체 규모는 4조1,600억 달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23:29
러시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 병력 이동…“전쟁 반발 위기”
러시아군 6,000명이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 병력을 이동할 것으로 보여 위기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친 유럽 우크라이나 임시 정부는 1일 러시아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을 중단하고 크림반도에서 철수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고르 테눅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은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남부 크림 자치공화국에 병력 6...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23:19
중국, 위안부 문제 일본에 '해결 촉구'...한국과 대처 함께할 듯
일본우경화조짐에대해날로강경해지는중국이위안부문제와관련해"(위안부)생존자들에게는위로를,세상을떠난자에게는안식을줘야한다"며일본정부에원만한해결을촉구했다.지난달28일중국외교부에따르면친강(秦剛...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21:01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전운 고조, 러시아군 병력 2,000명 추가 배치...오바마 “대가 따를 것”
러시아가우크라이나남부크림자치공화국에러시아가2,000여명의병력을추가배치하는등크림반도에전운이감돌고있다.28일(현지시간)AP통신등외신에따르면알렉산드로투르치노프대통령권한대행은“블라디미르푸...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18:38
태국 반정부 시위대, 주요 교차로 봉쇄 중단
태국반정부시위대가방콕도심의주요교차로를봉쇄했던'방콕셧다운'시위를중단하기로했다.지난달28일(현지시간)반정부시위대지도자인수텝터억수반전부총리는"방콕주변교차로에대한봉쇄를풀고오는3일부터방콕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17:28
우크라이나 임시정부, '러시아 군대 우크라이나 침공 중단'…크림반도 위기 최고조
우크라이나남쪽크림자치공화국에러시아가2,000여명의병력을추가파견했다는주장이제기된가운데버락오바마미국대통령을비롯한서방지도자들이러시아의군사개입은대가를치르게될것이라며강력히경고하고나서면서크림...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15:54
자성남 北 유엔 대사 뉴욕서 공식활동…반기문 총장에 신임장 제정
자성남(59) 신임 북한 유엔대표부 대사가 지난 28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신임장을 제정하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자성남 대사는 이날 UN본부를 방문, 새로 부임한 캄보디아와 카포보르데 대사 등과 함께 신임장을 제정했다.    자성남 신임 대사는 이날 반기문 사무총장에게 그동안의 지원과 관심에 사의를 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15:44
뉴욕주 ‘동해병기’ 범동포추진위 발족
미국 뉴욕주에서 동해병기 법안을 위한 범동포추진위원회가 발족했다.   지난달 27일 맨해튼 뉴욕한인회관에서 뉴욕한인회와 퀸즈한인회 맨해튼한인회 롱아일랜드한인회 등 지역한인회와 뉴욕경제인연합회 수산인연합회 롱아일랜드학부모협회 등 한인직능단체 등 대표자들이 모여 동해병기법안을 반드시 관철시킬 것을 다짐했다.   발족식...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15:40
美동해법안 폐기위기..버지니아한인사회 비상
미국최초의‘동해병기’법안이마지막단계에서예상치못한암초를만나폐기위기에직면했다.지난달힘겹게상하원을통과한버지니아주동해병기법안이일본정부의집요한로비로버지니아주지사와일부의원들이법안의자동폐기를유...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15:36
서경덕교수, 3.1절 ‘일본 전범기 전세계 퇴치 캠페인’ 돌입
지난28일일본전범기(욱일기)관련동영상(사진)을전세계주요600곳언론사에배포한한국홍보전문가서경덕성신여대교수가제95주년3.1절을맞아‘욱일기전세계퇴치캠페인'을시작한다고1일선언했다.이번캠페...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15:30
野 "한국 영토를 넘보는 일본 야욕 강력한 경고"
야당이 제95주년 3·1절인 1일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 정부를 비난했다.   민주당 김영근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논평에서 "한국의 영토를 넘보는 일본의 야욕에 강력한 경고를 보낸다"며 "군국주의의 망령에 사로잡힌 아베 신조 정권이 역사왜곡 등의 어떤 수작을 부려도 성공하지 못한다는 것을 지적해둔다"고 말...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15:01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전운...오바마 ‘소치 G8 정상회의 불참’ 가능성도
버락오바마미국대통령이러시아의우크라이나군사개입움직임에대해강력히경고하고나섰다.오바마대통령은28일(현지시간)백악관에서기자들과만나"우크라이나내에서러시아연방에의해취해진군사적움직임이있다는보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4-03-01 14:57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