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6.26 03:29 월
> 정치
황 권한대행 "위안부 문제, 상황악화 불러올 언행 자제해야"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10 10:53:3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소정 기자]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은 자제하는 것이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서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각계에서 한일 양국관계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의 발언에 대해 총리실 당국자는 “황 대행의 언행 자제 당부 대상은 한일 양측 모두”라고 설명했다.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은 자제하는 것이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서 바람직하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지난해 말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되자 일본 정부는 주한 대사와 부산 총영사를 소환하는 등 보복 조치를 취한 바 있다. 특히 아베 총리는 “일본은 의무를 실행해 10억엔을 냈다”며 위안부 합의 이행에 “한국이 제대로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소녀상 이전을 압박한 것이다.

하지만 재작년 말 한일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합의하면서 일본 정부가 출연하기로 한 자금의 전제 조건에 소녀상 이전 및 철거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다. 

황 권한대행은 “양국간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는 일본군의 관여 및 일본정부의 책임 인정, 사죄와 반성 표명, 그리고 그 이행 조치로서 일본정부 예산을 재원으로 한 화해·치유재단 사업실시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시키고 마음의 상처 치유를 도모한다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한일 양국 정부뿐만 아니라 모든 이해 당사자들이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존중하면서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가수 윤수현이 18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프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악녀'가 개봉 5일 만에 누적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미디어펜=정재영 기자]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감독 박선호, 이하 '수...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