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8.21 09:44 월
> 경제
LG전자, 노트북 그램 '초경량·올데이' 투트랙 전략
최대 24시간 사용 가능한 올데이, 무게를 860g까지 줄인 초경량
백라이트 키보드·DTS헤드폰:X 기술 적용으로 사용자 만족감 높여
승인 | 홍샛별 기자 | newstar@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12 12:21:3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홍샛별 기자]초경량 무게로 시장에 승부수를 띄운 LG전자의 전략 노트북 '그램'이 또 한 번 혁신의 바람을 일으킨다. 

   
▲ 12일 '2017 LG 그램 기네스 인증&미디어 간담회'에 전시된 'LG 그램 14'. 생수 2통 무게보다 가벼운 그램 14는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4인치 노트북'으로 최근 기네스에 등재됐다. /홍샛별 기자


LG전자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열린 '2017 LG 그램 기네스 인증&미디어 간담회'에서 향후 노트북 브랜드 그램을 무게를 강조한 '초경량'과 사용 시간을 획기적으로 늘린 '올데이' 등 투트랙 전략을 구사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신규 라인인 '올데이 그램'의 사양이 대거 공개됐다. 

올데이 그램은 배터리 용량을 기존 대비 2배 가까이 늘린 LG화학의 신소재 대용량 배터리(60와트시(Wh))를 탑재했다. 이 덕분에 크기별 사용 시간(모바일마크 2007 기준)이 13.3인치 24시간, 14인치 23시간, 15.6인치 22시간으로 대폭 늘어났다. 

배터리 용량을 늘리면서도 무게는 줄거나 조금 늘었다. 13.3인치가 940g, 14인치가 970g으로 기존 980g에 비해 각각 40g, 10g씩 줄어들었다. 15.6인치의 경우에만 1090g으로, 110g 정도 소폭 증가했다. 

올데이 그램은 그러나 무게 200~300g 정도의 어댑터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는 점에서 이용자들의 체감 무게는 전체적으로 줄어든 셈이다.

배터리 용량 말고도 돋보이는 장점은 또 있다. 세계 최초로 DTS헤드폰:X 기술을 탑재해 홈시어터의 11.1채널 사운드를 헤드폰으로 만끽하게 해 준다. 

2017년형부터 적용되는 백라이트 키보드는 어두운 곳에서 편리한 노트북 사용을 돕는다. 

그램이 이처럼 다양한 성능을 더하면서도 가벼운 무게를 유지할 수 있었던 건 LG전자의 끊임없는 연구·개발 덕분이었다. 

LG전자는 노트북에 사용되는 모든 자재의 무게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했다. LG디스플레이와의 협업을 통해 글라스 두께를 얇게 하면서도 강성을 확보했다. 모바일에만 적용되던 기술을 노트북에 처음 적용한 것이다. 또 바닥 커버, 상판 등에도 가볍고도 강도가 높은 신소재를 사용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일까. 2017년형 '초경량 그램' 역시 기존에 비해 각종 사양을 높였음에도 한층 가벼워졌다. 

'초경량' 그램의 화면 크기별 무게는 13.3인치가 830g, 14인치가 860g, 15.6인치가 980g이다. 이 가운데 '2017년형 그램 14'는 전 세계 25개국에서 판매중인 70종의 14인치 노트북 중에 가장 가벼운 것으로 판명, 최근 기네스에 등재됐다. 

이로써 LG전자의 '그램'은 2개의 세계 기네스 기록을 보유한 노트북 브랜드로 거듭났다. 지난해에는 15.6인치의 '그램 15'가 기존 무게보다 30% 줄어든 980g으로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5인치대 노트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 LG전자가 12일 연 '2017 LG 그램 기네스 인증&미디어 간담회'에서 모델들이 그램 14의 기네스 인증서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장익환 LG전자 IT담당 상무는 "그동안 '가벼움'으로 승부했던 그램은 이제 '오래가는' 노트북으로 한 걸음 더 진화했다"며 "'가볍고 오래가는 노트북=그램'이라는 공식을 완성시키는 데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홍샛별 기자]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