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5.30 02:47 화
> 사회
롯데일가, 혐의 전면부인 "부친이 결정하고 정책본부가 입안·시행"
승인 | 김규태 기자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20 19:30: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신동빈 회장 등 롯데그룹 총수일가가 20일 열린 법정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신동빈 회장 측은 부친인 신격호 총괄회장이 결정권을 쥐고 한 일이라고 밝혔으며, 신 총괄회장 측은 관련 혐의에 대해 롯데그룹 정책지원본부에 "잘 검토해보라"는 차원의 말만 했고 사업에 구체적으로 관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신동빈 회장의 변호인은 "영화관 매점 임대 관련 혐의나 총수 일가에 대한 '공짜 급여' 혐의는 부친인 신 총괄회장이 결정권을 쥐고 행한 일"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신 회장 변호인은 "자식된 도리로서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법정에서 사실대로 말하는게 좋을 것 같다"며 "신격호 총괄회장이 영화관 매점 문제 관련해 수도권 매점은 서유미(사실혼 관계)씨에게, 지방 매점은 딸인 신영자 이사장에게 나눠주라고 직접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변호인은 "신 회장은 아버지로부터 매점 운영권과 관련해 상의받은 적도 없다"며 "공소사실엔 신 회장이 적극 지지하고 따랐다고 돼 있지만 아무 한 일이 없어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신 회장측 변호인은 총수 일가에 500억원대 '공짜 급여'를 줬다는 혐의와 부실화한 롯데피에스넷 유상증자에 다른 계열사를 동원하는 등 471억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도 부인했다.

   
▲ 재판부는 롯데그룹 사건을 공소사실 별로 분리하기로 하고, 우선 신 회장의 롯데피에스넷 관련 배임 혐의를 27일 심리하기로 정했다./사진=연합뉴스

한편 신 총괄회장의 변호인은 "신 총괄회장이 자신의 전 생애를 통해 일군 분신같은 롯데에 피해를 가할 뜻이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변호인은 "영화관 매점 운영권이나 보수 지급 문제, 보유 주식 매각 등 구체적인 업무는 정책지원본부가 입안해서 시행했다"며 "신 총괄회장이 구체적인 내용에 관여한 바 없고, 총괄회장 지위에서 한 일은 정책본부에 잘 검토해서 시행하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변호인은 "고령인 신 총괄회장이 구체적인 것까지 관여하는 건 그룹 경영상으로도 불가능하다"며 "법리적으로나 사실관계로나 공소사실은 부당한 만큼 무죄를 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서미경씨 측도 "영화관 매점 임대 문제에 관여한 바 없고 어떤 불법적인 수익을 달라고 한 것도 전혀 아니다. 배임의 고의 자체가 없었다"고 항변했으며 신영자 이사장 측도 "영화관 매점 문제는 시작부터 종료때까지 신 총괄회장의 의사 결정"이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번 사건을 공소사실 별로 분리하기로 하고, 우선 신 회장의 롯데피에스넷 관련 배임 혐의를 27일 심리하기로 정했다.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태항호의 인맥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태항호는 과거 MBC '황금어...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서지혜가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 팔색조 ...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아티스트컴퍼니가 화제의 키워드에 오른 가운데 소속배우 고아라의 SNS가...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