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5.28 06:52 일
> 경제
시중은행 연봉킹은 어디?…4대은행 평균 8200만원 받아
임원·직원 신한은행 가장 많아…사외이사는 KB국민은행 가장 높아
승인 | 백지현 기자 | bevanil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21 11:22:4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영업2부점에서 행원이 펀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신한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임직원들의 지난해 평균 연봉이 8200여만원에 달했다.

임직원들의 연봉이 가장 많은 곳은 신한은행이었고, 사외이사 연봉은 KB국민은행이 가장 많았다.

21일 은행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4대 시중은행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8240만원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의 1인당 평균보수가 847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KB국민은행 8300만원, KEB하나은행 8200만원, 우리은행 8000만원 순이었다.

본부장급 이상 임원들의 보수도 신한은행이 가장 많았다. 신한은행의 임원은 기본급과 성과급(지급여부가 추후 확정되는 주식보상 포함)을 포함해 1인당 평균 5억1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뒤를 이어 KEB하나은행 임원이 1인당 평균 4억6600만원을, KB국민은행이 4억3100만원을, 우리은행이 2억8400만원을 각각 받았다.

4대 은행 사외이사들의 1인당 평균 연봉은 5480만원이었다. KB국민은행 사외이사가 1인당 평균 7550만원을 수령해 가장 많이 받았다. 이어 KEB하나은행 5011만원, 신한은행 4953만원, 우리은행 4403만원 순이었다.

그러나 시간당 급여는 우리은행 사외이사가 55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KB국민은행 37만원, KEB하나은행 24만원, 신한은행 22만원 순이었다.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서지혜가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 팔색조 ...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아티스트컴퍼니가 화제의 키워드에 오른 가운데 소속배우 고아라의 SNS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그룹 스누퍼가 ‘백허그’의 방송 활동을 마치고 다음 활동을 기약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