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2 07:29 금
> 경제
보호무역주의 확산…전경련, ABAC 서울 회의서 해법 찾는다
승인 | 김세헌 기자 | betterman89@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4-12 17:08:0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세헌기자] 아시아태평양 지역 21개국 기업인 200여명이 보호주의 확산 방지의 해법을 논의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APEC 기업인자문위원회의 2차 회의를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서울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진행한다.

ABAC은 APEC 정상회의 주요 의제에 대한 기업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1996년 설립된 자문기구로, 21개국 APEC 지역 경제계 인사들로 구성됐다. 

전경련은 ABAC 한국사무국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서울에서 ABAC 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2011년 이후 6년 만이다. 

전경련은 이번 회의에서 비관세장벽, 보호무역주의 대응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최근 중국 관광객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관광 활성화를 위해 세계 경제인들에게 한식, 고궁, K-Pop 체험도 선보인다.

이번 ABAC 2차 회의에는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을 비롯한 아·태지역 21개국에서 기업인이 참석한다. 

ABAC 위원은 자국의 정상이 직접 임명하기 때문에 국내적으로 영향력이 크고 대외적으로 글로벌 비즈니스가 활발한 인사들이 많다. 

일본에서는 미츠비시중공업의 오미야 히데아끼 회장이, 미국에서는 리차드 캔터 무디스 최고위기관리자가 방한한다. 

올해 APEC 의장국을 맡고 있는 베트남에서는 투자개발프로젝트에 깊이 참여하고 있는 베트남 상공회의소의 황 반 쭝(Hoang Van Dung) 수석부회장이 내한한다. 

ABAC 위원을 포함한 유력 기업인이 6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관계 전문가와 실무진을 합치면 200명이 넘을 예정이다. 

ABAC 한국 사무국 역할을 맡고 있는 전경련의 엄치성 국제협력실장은 “21개국의 경제인 200여명이 참석하는 자리인 만큼, 이번 회의는 안보, 관광, 무역 분야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에게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ABAC 서울 회의에서는 동남아, 남미 등 아·태지역의 주요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홍보할 계획이다. 

외국인의 선호지인 남산에서 한식 뷔페를 먹고, 창덕궁과 같은 고궁도 방문할 계획이다. 아울러 K-Pop(SM타운), 코리안 뷰티 메이크업 등 다양한 한류 관광을 체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ABAC 회의에서 통상 환경을 위협하는 보호무역주의조치, 비관세장벽 등의 문제점도 집중 논의된다.

앞서 전경련은 최근 한국의 수출 환경을 위협하는 비관세장벽 및 신보호주의 확산, WTO원칙에 반하는 제재 등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APEC 통상장관에게 보내는 건의문에 이의 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아 줄 것을 ABAC 국제 사무국에 요청한 바 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라붐 율희와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