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6 10:39 토
> 정치
文·安 네거티브 수위 격상 "불안한 안보관"vs"철지난 색깔론"
승인 | 정광성 기자 | jgws8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4-20 18:26: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정광성 기자]'장미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지지율 1·2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네거티브 공방이 고조로 치닫고 있다. 

선거 초반 문 후보의 '아들 특혜 채용' 의혹과 안 후보의 '딸 재산' 등 검증차원의 공세는 선거일이 가까워질수록 수위가 격상돼 네거티브 공방의 '핑퐁게임'으로 이어지는 양상이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중앙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후보의 선대위를 네거티브 근원지로 지목했다. 

또한 문 후보의'불안한 안보관'도 지적하며 "문 후보가 어제 TV토론회에서 '주적이 어디냐'는 문제에 대해 답변을 머뭇거리고 주저했다"며 "엄연히 국방백서에는 주적이 북한으로 나와있다"고 비판했다.

주적 논란이 거세지자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논평을 통해 "주적 논란이 터무니없는 논란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것이다. 주적이라는 표현은 1995년에 처음 등장했다"면서 "북한이 주적이면 제2의 적은 어디냐, 제3의 적은 어디냐는 파생질문을 가져오게 된다"고 지적했다.

박 단장은 "주적이란 용어를 쓰는 것은 어리석은 함정에 빠지는 것이다. 2010년부터 '북한정권과 군이 우리의 적이다'라고 명료하게 정리했고, 거기서 북한 주민들은 제외한 것"이라며 "철 지난 이야기를 다시 들고 나와서 논란을 확산시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단장은 "철 지난 ‘주적 논란’의 색깔론에 편승하기보다는 천안함 희생자에 대한 예의와 유가족에 대한 비례를 사과하는 것이 지금 시점에 국민의당과 안철수 후보에게 요구되는 일이라고 믿는다"고 사과를 촉구했다.

안 후보 측 김유정 대변인은 "우리는 민주당 논평에서 주적을 보았다. 민주당은 이미 오래전 국방백서의 '주적'과 '적' 표현에 차이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며 "문재인 후보와 민주당은 주적개념에 대해 더 이상 왈가왈부 하지 말고 자신들이 과거에 무슨 말을 했는지부터 살펴보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안 후보 저격수로 나선 박범계 선대위원장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랩이 BW(신주인수권부사채)를 헐값에 발행해 특혜를 얻었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그는 "안랩은 곧 안철수"라며 "공정경제를 강하게 말하기 때문에 적어도 합리적인 수준의 검증과 지적을 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 '장미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지지율 1·2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네거티브 공방이 고조로 치닫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정광성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박지원 "문재인측, 네거티브 근원지"vs文측 "朴이 가짜뉴스 공장장"
문재인, "등급제 폐지·예산 확충" 장애인 정책 발표
안철수, '염전노예 방지법' 등 장애인복지 공약 발표
안철수, 한노총 방문 "박근혜정부 실패한 정책 바로잡을것"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PD수첩'이 5개월 만에 부활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