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12 03:40 수
> 연예·스포츠
송가연 녹취록 공개와 함께 '정문홍 성희롱은 사실상 거짓' 윤형빈 분노글 '눈길'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4-21 10:03: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이종격투기 선수 송가연이 정문홍 로드FC 대표로 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신뢰를 잃었다.

지난 19일 오후 서울 고등법원에서 열린 송가연과 수박이엔엠의 ‘계약 해지 관련’ 항소심 재판에서 송가연과 정문홍 대표 사이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지난 2014년 송가연이 서두원과 원치않은 잠자리를 가진 후 정문홍에게 무섭다며 자신을 보호해달라고 호소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하지만 최근 송가연은 서두원과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전해졌으며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정문홍 로드 FC 대표로부터 누드 사진 촬영을 요구받고 특정 선수와 잠자리를 가졌냐고 물으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함께 당시 윤형민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너한테 이런 글 쓰고 싶지 않았지만 이제 정말 옆에서 보는 나도 너무 화가 나서 안 되겠다”며 “너는 참 말의 무서움도 소송이라는 것의 무서움도 모르는 아이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너와 두원이를 누구보다 아꼈던 한 사람이고, 이 일이 벌어졌을 때 누구보다 너희들 편에 서서 해결하려고 했던 사람이기에, 이 일에 대해 누구보다 더 잘 아는 사람이기에 더더욱 화가 난다”고 분노해 눈길을 끈 바 있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관련기사]

'추리의 여왕' 최강희 활약, 시청자들 "귀여워서 보게됨"부터 "생각보다 재밌어"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송혜교는 광고 제안을 거절했고 송중기는 연인 송혜교가 거절한 전범 기...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별은 연습이 아니라는 걸 깨닫는 김대리 주만(안재홍)과 이별로 새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