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26 09:39 수
> 정치
틸러슨 "북한, 우리를 한번 믿으라" 북핵폐기·체제보장 언급
승인 | 김규태 기자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19 11:5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의 대북 기조와 관련해 북한에게 "뒤에서 물어오지 말고 우리를 한번 믿어보라"며 "북한이 핵 폐기 의지를 보인다면 북한에 대해 정권 교체하지 않고 침략 안하며 체제를 보장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홍석현 대미 특사와의 면담 자리에서 "핵 실험, 미사일 실험 중지를 행동으로 보여야지 뒤로 북한과 대화를 해나가지는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40분간의 면담에서 "북한이 위험 부담을 무릅쓰고라도 미국에 신뢰를 줬으면 좋겠다"며 "내 주변에도 북한에 투자하고 싶은 사업가가 많이 있다"고 말했다고 홍 특사는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북한 발전에도 큰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북한이 핵 폐기 의지를 보인다면 미국도 북한에 적의를 보일 이유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한 "선제타격, 군사 행동 옵션으로 가기까지는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한다"면서 "미국은 공개적으로만 메시지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지금 가진 모든 수단은 외교적·안보적·경제적 수단이라는 점을 명확히 한다"고도 말했다.

   
▲ 사진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좌)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우)./사진=연합뉴스

홍 특사는 이날 틸러슨 장관과의 면담을 마치고 워싱턴 특파원단과의 기자간담회에서 "제재와 압박 자체로 북한을 괴롭히겠다는 것보다는 장기적으로 북한의 문을 열고 북핵프로그램 폐기를 통해 북한에 발전의 계기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소위 '관여(engagement)'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특사단 관계자는 미국의 대북 대화 조건이 완화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미국의 궁극적 목표는 핵실험 중지보다 핵폐기가 확실하다"며 "대화 조건의 기준을 낮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고 답했다.

관계자는 이어 "미국의 1단계 목표는 북한이 더 이상의 핵개발과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송혜교는 광고 제안을 거절했고 송중기는 연인 송혜교가 거절한 전범 기...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별은 연습이 아니라는 걸 깨닫는 김대리 주만(안재홍)과 이별로 새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