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8.17 05:34 목
> 연예·스포츠
손흥민 21호골 “유종의 미 잘 거두고 싶다”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19 11:58:5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SPOTV 방송화면 캡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토트넘 핫스퍼 손흥민이 기쁨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19일 손흥민은 레스터 시티와의 원정경기에서 2골을 집어넣으며 21골을 기록했다. 특히 이는 차범근 전 수원 감독이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세웠던 한국인 한 시즌 최다골 19골을 넘어선 기록이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좀 편해졌고 마음이 한결 가벼워졌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난 항상 배가 고픈 선수다. 경기에 나서면 골을 넣으려고 한다”라며 “아직 시즌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유종의 미를 잘 거두고 싶다”라는 듯을 밝혔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관련기사]

손흥민 20호골 돌파, 네티즌들 "이제 손흥민 기록은 누가깨나" "감각적인 골이다"
풀타임 손흥민, 토트넘 웨스트햄에게 0대1 패배…누리꾼 “우승해야 되는데” “뭔가 삐걱”
아스널 격파, 토트넘 EPL '2위 고수'...손흥민 평점 7.3점 상위권 랭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팝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첫 내한 공연은 아쉬움만 남았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온라인 쇼핑몰 대표 이희은이 악플러들에게 칼을 빼들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