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8.17 05:34 목
> 경제
상장회사 70% 이상 수도권에…규모 클수록 편중 심해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19 13:29:3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상장사의 약 70% 이상이 수도권에 몰려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거래소(이사장 정찬우)는 지난 17일 기준으로 상장회사 1947곳 중 72.3%인 1408곳이 본사를 수도권에 두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 사진=연합뉴스


1408곳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545곳, 코스닥시장 상장사 863곳 등이다. 서울이 809곳으로 전체의 41.6%를 차지했으며, 경기는 532곳으로 27.3%, 인천이 67곳으로 3.4%를 차지했다.

수도권 집중도는 이들 상장사의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하면 더 심해진다. 서울 지역 상장사 809곳의 시가총액은 824조 6193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 1655조 8763억원)의 48.8%에 달한다. 경기는 550조 9889억원으로 33.3%, 인천은 44조 2798억원으로 2.7%였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142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무려 85.7%를 비중을 보였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 상장사가 가장 많은 곳은 부산으로 85곳이었다. 뒤이어 경남(76곳), 충남(75곳), 충북(57곳), 대구(54곳), 경북(49곳), 대전(42곳) 등의 순서가 이어졌다.

제주는 9곳으로 가장 적었으며, 전남(14곳), 강원(17곳), 광주(18곳), 전북(19곳), 울산(24곳)도 상대적으로 적은 편에 속한다.

시가총액 기준으로 보면 수도권과 지방의 격차는 더 벌어진다. 광주는 상장회사 수 비중은 0.9%지만 시총 비중은 0.2%에 그쳤다. 전북도 상장회사 수 비중은 1.0%지만 시총 비중은 0.3%에 불과했다. 규모가 큰 기업이 지방에는 소수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관련기사]

한국거래소 '상장기업 불공정거래 예방 세미나' 개최
KRX-아쉬하바드거래소 맞손 "투르크메니스탄 증시설립 협력"
작년 글로벌 IPO시장 침체…한국거래소 조달금액 세계 10위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팝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첫 내한 공연은 아쉬움만 남았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온라인 쇼핑몰 대표 이희은이 악플러들에게 칼을 빼들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