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4.26 20:26 목
> 연예·스포츠
"김민희와 사랑하는 사이" 홍상수 감독, 오늘(15일) 첫 이혼 재판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2-15 05: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민희와 열애 중인 홍상수 감독의 이혼 재판이 오늘(15일) 열린다.

15일 서울가정법원 제201호 법정에서 홍상수 부부의 첫 이혼 재판이 진행된다.

홍상수의 부인 A씨는 지난해 11월 27일 이혼 소송이 제기된 후 7차례 진행된 송달을 모두 받지 않았다. 

이에 홍상수 측은 변호인을 통해서 공시송달을 신청했고, 법원은 지난 9월 공시송달명령을 내렸다. 이날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이혼 재판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 사진=미디어펜 DB


홍상수 감독은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2015) 촬영을 하며 만난 배우 김민희와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지난해 6월 불륜설이 터진 두 사람은 미국으로 동반 출국하는가 하면, 다음 달 하루 간격으로 귀국해 칩거 생활을 이어가기도 했다. 

그렇게 아무런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던 홍상수와 김민희는 지난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서 불륜 사실을 공식적으로 인정, 논란에 불을 붙였다.

당시 홍상수 감독은 "저희 두 사람은 사랑하는 사이며 진솔하게 사랑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김민희 역시 "진심을 다해서 만나고 사랑하고 있다"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A씨는 김민희와의 관계를 공식화하기 전부터 이어진 남편 홍상수의 이혼 요구에도 가정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다만 이혼 소송은 가정 파탄의 귀책사유가 누구에게 있는지가 관건인 만큼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관계가 가정 파탄의 원인이라면 부양 의무, 성실 의무, 동거 의무를 저버린 홍상수 감독에게 책임이 있다는 게 전문가의 견해다.

이에 홍상수 감독이 이혼을 원한다고 해도 이뤄지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홍상수 감독은 지난 9월 촬영한 22번째 신작 '풀잎들'을 통해 김민희와 다섯 번째 호흡을 맞췄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이후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를 함께 작업했다.

'풀잎들'은 삶과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김민희를 비롯해 정진영, 권해효, 김새벽 등이 출연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SPONSORED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개그맨 유상무가 작곡가 김연지와 결혼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정상수가 혐의를 부인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