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4.26 20:26 목
> 경제
[코스닥 키우는 정부]"시장 활성화 예상"vs"기대만 못하다" 반응 엇갈려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1-11 11:24:3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정부가 약 한 달 만에 발표한 코스닥 활성화 대책에 대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연기금 세제혜택과 상장요건 완화 등이 효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보는 관점이 있는 반면 기대만 못하다는 반응도 나온다.

11일 정부는 이른바 ‘코스닥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며 그간 예고됐던 코스닥 지원책의 청사진을 발표했다. 연기금들의 요구사항이었던 면세 혜택이 전격 채택되고 코스닥 상장요건이 완화되는 등 ‘코스닥 1000 시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이 도입됐다.

   
▲ 사진=연합뉴스


투자자들은 우선 반기는 분위기다. 이날 오전 11시 20분 현재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11.45p(1.37%) 상승한 846.36을 기록 중이다. 같은 시각 코스피가 하락 중인데 반해 코스닥만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는 것은 이번 대책에 대한 화답이라는 분석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번 대책의 내용에 대해 반드시 긍정적인 평가만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 달 가량 발표를 연기하며 기대감을 더 키웠던 코스닥 활성화 대책은 기대보다 부족하다”면서 “개인 자금 유인이 부족하다”고 짚었다.

실제로 오늘 발표된 코스닥 중심 자본시장 혁신 방안은 지난 가을부터 발표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11월 2일), 2018경제정책방향(12월 27일), 코스닥 정책 방향 간담회(1월 9일)에서 언급된 내용이 대부분이다. 이미 코스닥 투자자들은 관련된 정책이 현실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투자에 나선 만큼 추가상승분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정부의 대책 자체에도 우려감이 존재한다. 특히 코스닥 상장 기준을 완화하는 것에 대한 우려감이 상당하다. 이번에 정부는 혁신기업의 코스닥 상장을 지원하기 위해 상장 기준에서 계속사업이익, 자본잠식 요건을 폐지하기로 했다. 또한 세전이익, 시가총액, 자기자본 요건 중 한 가지만 충족해도 상장이 가능하도록 단독 상장요건을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미 코스닥은 IT 버블 붕괴로 인한 트라우마를 갖고 있기 때문에 더욱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상장요건을 완화해 문턱을 낮추는 방안은 4∼5년 후 코스닥시장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그는 “IT 거품이 꺼지고 15년간 논쟁 끝에 얻은 결론은 좋은 기업을 상장시키고 나쁜 기업을 빨리 퇴출시키는 것이었다”며 “녹색 성장이나 창조경제 등으로 적자기업이 들어왔지만 상장폐지 수순을 되풀이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SPONSORED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개그맨 유상무가 작곡가 김연지와 결혼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정상수가 혐의를 부인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