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7.20 15:10 금
> 연예·스포츠
유튜버 양예원, 성범죄 피해 눈물 고백 "피팅 모델 모집이라더니…세 차례 자살 시도도"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17 08:06: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비글 커플'로 유명한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유튜버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브 영상을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내용으로 시작하는 글을 공개했다.

양예원은 2015년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해 피팅 모델에 지원했고, 합정역의 한 스튜디오에서 면접을 봤다고 밝혔다. 얼떨결에 모델 계약을 한 그는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만 입고 사진 촬영을 강요받는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토로했다.


   
▲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지망생이었던 양예원이 촬영을 거부하자 스튜디오의 실장은 '너 때문에 저 멀리서 온 사람들은 어떡하냐, 저 사람들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인데 너한테 다 손해배상 청구할 거다. 고소할 거다.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널 배우 데뷔도 못하게 만들어버릴 거다'라고 협박했다고.

양예원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다', '죽을 수도 있겠다', '살아서 나가자' 생각했다"면서 "웃으라면 웃었고, 다리를 벌리고 혀를 내밀라고 하면 그렇게 했고, 가슴을 움켜쥐라고 하면 움켜쥐었고, 팬티를 당겨 성기가 보이게 하라면 그렇게 했다"고 성추행 당시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밝혔다. 

이를 거부하면 분위기가 험악해졌고, 실장이 욕을 퍼붓는가 하면 앞에서 흡연을 하며 협박했다고. 양예원은 다섯 번의 촬영 동안 다섯 번의 성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양예원은 신고도 하지 못한 채 늘 불안에 떨며 살았지만, 지난 8일 한 성인 사이트에 양예원의 사진이 유포됐다. 이에 양예원은 세 차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며 눈물을 쏟았다.

양예원은 자신 외에도 다수의 피해자가 존재한다며 "저는 그 실체들을 낱낱이 밝혀내고 싶다. 그들은 정말 여자를 단순한 상품 취급한다. 그 대상은 대부분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 여학생들이다.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탑독 P군과 BP라니아 유민이 결혼한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