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4 15:48 금
> 경제
14조 혈세 들였건만…대우조선 노조는 또 파업 카드
노조 "대우조선해양 기본급 4.11% 올려라"
사측 "자구안 이행률도 절반…회사 어렵다"
승인 | 박유진 기자 | rorisan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12 11:34:5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약 14조원의 혈세로 살린 대우조선해양에 노동조합이 또 한번 파업 카드를 꺼내면서 긴장감이 돌고 있다.

1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 간부들은 임금 및 단체협상(이하 임단협)을 촉구하며 지난 9일 오후 4시간동안 집회 성격의 임시 파업을 진행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 2~3일 파업 찬반 투표를 벌였고 9.35%의 찬성률로 파업안이 통과됐고, 경남지방노동위원회의 쟁의조정 결과 ‘조정중지 결정’이 내려지며 합법적인 파업이 가능해졌다.

노조는 임단협 과정에서 사측과 이견을 좁히지 못해 파업 카드를 예고한 상태다. 기본급 4.11% 인상안에 대해 사측이 오히려 임금 10%를 반납하고 상여금 분할지급 안을 내놓으면서 갈등이 깊어졌다.

조선업계의 노조 파업은 한 두번이 아니지만 대우조선이 공적자금을 수혈받아 회생 절차에 있는 만큼 노조가 양보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 사옥의 모습/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은 조선업 구조조정에 따라 2015년부터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 등으로부터 13조7000억원에 달하는 공적자금을 지원받아 회사를 운영했지만 만성 적자에 시달렸다.

지난해에는 733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등 최근 조선업계의 수주 상황이 나아지면서 6년 만에 흑자 행렬에 들어섰지만 안심하기는 이르다.

오는 2020년까지 5조9000억원의 유동성 비용을 마련해야 하는 등 자구안 이행률도 51%에 그쳐 수주 상황 회복만으로는 자금 조달이 어려운 상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노조가 제시한 임단협 안건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까지 자구안 이행률도 절반에 그쳐 회사로선 달리 방도가 없다"면서 "향후 인적 구조조정과 자산 등의 매각을 통해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대우조선해양, 노르웨이 선주에 LNG운반선 1척 수주
대우조선, 안젤리쿠시스사와 100번째 선박 수주 성공
대우조선해양, 완전재액화시스템 LNG운반선 건조 성공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내년까지 물량부족 걱정 없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