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18:13 수
> 경제
현대차, 中 사천성에너지투자그룹과 MOU 체결
사천성 대표 국유기업 '천능투'와 상용차법인 사천현대신규 파트너십 구축
천능투, 사천현대 기존 합자사 지분 50% 인수 및 현대차와 증자 참여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9-03 13:53:5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현대자동차 3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에서 중국 사천성 국유기업인 '사천성에너지투자그룹(四川省能源投资集团‧천능투)'과 전략합작협의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중국 상용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체결식에는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 등 현대차 관계자 및 인리(尹力) 사천성(四川省) 성장, 우쉬(吴旭) 자양시(資陽市) 시장, 왕청(王誠) 사천성에너지투자그룹 총경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사옥 /사진=미디어펜


이번 전략합작협의서 체결을 통해 현대차는 천능투와 새로운 파트너십을 구축, 중국 상용차 생산·판매법인인 사천현대를 중국 대표 상용차 기업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천능투가 기존 사천현대 합작사인 남준기차의 지분(50%)을 인수하고, 현대차와 함께 증자에 참여해 사천현대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새로운 합자사인 천능투는 사천성 에너지 인프라 건설 및 에너지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천성의 대표 국유기업이다. 배터리, 금융,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진출해 있어 사천현대와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와 천능투는 양사가 보유한 강점을 바탕으로 상용차 연구개발, 생산, 판매는 물론 서비스, 물류, 신에너지차 등 전 부문에 걸쳐 다각적으로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인리 사천성 성장은 인사말을 통해 "사천성과 현대차가 좀더 긴밀한 협력관계를 추진하는데 사천현대 합작프로젝트가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사천성의 자동차산업이 현대차그룹과 함께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설영흥 현대차그룹 고문은 "이번 전략합작협의를 통해 현대차는 사천현대 경쟁력을 강화, 중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서부대개발 사업 등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현대차는 천능투와의 합자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면서 사천현대의 △상품 경쟁력 △생산 효율성 △판매 역량을 높이는데 전력을 기울여 중국 상용차 업계의 주목을 받는 상용차 메이커로 새롭게 성장시킨다는 복안이다. 

현대차는 철저한 시장 및 상품 분석을 통해 중장기 상품개발 전략을 수립하고, 중국 현지의 자체 연구개발 능력을 강화해 중국시장을 위한 상용차를 연이어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 현대 브랜드 3개 차종, 자주 브랜드인 치도 브랜드 3개 차종 등 총 6개의 라인업을 갖춘 사천현대는 2022년까지 신차 및 후속차 총 5개 차종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 트럭 전기차를 투입해, 중국 신에너지 상용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가기로 했다. 

동남아시아, 아중동 등 중국외 지역으로의 수출도 추진한다. 중국전략형 모델인 창호(엑시언트급), 성투(마이티급)를 올해 소량 수출하고 점진적으로 확대해 생산공장 가동 효율성을 높인다.

판매 및 딜러 개발 전문가를 영입하고 우수 딜러를 대규모 확보하는 등 딜러 네트워크도 전면적으로 개편하는 한편 주요 지역에 권역본부를 설치해 시장밀착형 판매관리 체제도 구축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사천성 대표 국유기업인 천능투와 글로벌 자동차 기업으로서 세계적 상용차 기술을 보유한 현대차 간의 이번 협력은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속적인 투자 및 기술 개발 노력을 통해 중국 상용차 시장의 선두권 업체로 발돋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차그룹, 고급화 넘어 고성능 통한 이미지 쇄신 드라이브
현대차, 하반기 대졸 신입·인턴사원 채용
현대차, 유휴부지 활용 100MW 태양광 발전단지 조성
김상조 공정위 삼성 현대차 SK 지배구조 칼춤, 소는 누가 키우나
현대차, 가브리엘 타퀴니가 운전하는 i30 N TCR '택시타임'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