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9 19:23 월
> 경제
늘어가는 자연재해…"재해지도 공유해 보험 요율 산출 도와야"
승인 | 김하늘 기자 | ais895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11-03 09:00:0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의한 자연재해 피해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미국, 일본 등 주요국은 이미 정부 주도의 재해지도를 구축하고 공유해 보험사의 위험관리에 도움을 주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업계 전문가들은 국내에서도 재해관리를 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미국 홍수지도 검색화면/사진=FEMA Flood Map Service Center


3일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50여 년간 자연재해 발생으로 인한 피해액은 전 세계적으로 연평균 12.3% 증가했다. 

국내에선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가 연평균 사망·실종 15명, 재산피해 348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해외 주요국에서는 정부 주도 또는 민관 합동으로 재해지도를 작성하고 이를 공유해 국민의 재해 위험 인식 제고와 보험회사의 위험관리에 도움을 주고 있다.
 
재해지도는 보험 가입이 꼭 필요한 위험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보험에 가입해 적절하게 위험에 대비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해준다. 보험회사는 재해지도를 활용하여 정확한 위험 평가에 기반 한 요율산출 및 언더라이팅에 활용이 가능하다.

일례로 미국은 중앙정부 차원에서 재해지도를 작성하고 배포해 자연재해위험을 체계적으로 공유하고 있다.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국가홍수보험프로그램에 의해 홍수지도를 작성했다. 홍수지도서비스센터를 통해 무료로 공개하고 있으며, 보험회사는 홍수지도를 통해 보험계약자 위험평가, 보험요율결정 등에 사용하고 있다.

또한 미국 지질조사국은 지진위험지도를 작성해 이를 건축 법규의 내진설계 규제의 기초자료로 사용하거나 보험회사의 요율산출 근거로 활용하고 있다.

일본 역시 지역별 위험 정도를 표시한 홍수재해지도와 전국지진동예측지도를 작성해 전국민에게 공개하고 있다.

프랑스 또한 공공기관, 보험사, 기술사가 협력해 보험회사가 사용할 목적으로 홍수지도를 제공하며, 이를 기반으로 각 기관과 회사 차원에서 추가적으로 개발해 각 기관의 목적에 맞게 사용하고 있다.

이에 정성희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국내에서도 홍수·태풍·지진 등의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며 "재해지도의 사회적 공개를 확대해 자연재해 위험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방자치체별로 재해지도가 작성되고 있으나 일반인에 대한 보급이나 보험회사 등 민간 기업의 활용 수준은 미흡한 수준"이라며 "민간차원에서 적절한 대비를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