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23 18:04 토
> 경제
지난해 기업 사회공헌 지출액 2조9927억…전년비 14.8% 증가
조사 기업 평균 이익 48.1% 급감에도 사회공헌 지출액은 7.5% 증가
임직원 참여는 높이고, 기업 특성은 살리고...사회공헌 트렌드 변화
승인 | 조한진 기자 | hjc@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1-29 11:13: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지난해 매출 500대 기업의 사회공헌 총 지출액은 2조9927억7110만원으로, 전년 대비 14.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2018년 대비 평균 기업 이익이 48.1% 급감했음에도, 1개사 당 사회공헌 지출액은 7.5%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9일 ‘2020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전경련이 지난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 응답기업과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기업 등 220개 사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전체 사회공헌 지출 금액은 2조9927억원, 기업 1개사 당 평균 지출액은 136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4.8%, 7.5% 증가했다.

   

2019년 분석기업 1개사 당 평균 이익이 전년에 비해 48.1% 급감했음에도, 평균 사회공헌 지출액은 오히려 7.5% 증가했다. 특히 분석기업의 15.5%(34개사)는 세전이익이 적자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업의 세전이익 대비 사회공헌 지출액 비율은 4.0%로, 2009년(4.8%) 이후 가장 높았으며, 기업의 매출액에서 사회공헌 지출액이 차지하는 비중 또한 0.2%로 2011년(0.26%) 이후 가장 높았다. 전경련은 “기업들이 실적 부진의 상황에서도 사회공헌 지출을 늘려,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보고서에서 최근 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 특징이 ‘New 5W1H’ 라고 제시하고, 기업 사회공헌의 주체·시기·대상·내용·방법·목적 전반에 있어 전통적 사회공헌 프로그램과 다른 경향이 보인다고 밝혔다.

임직원이 직접 기획하는 프로그램이 늘어났고, 임직원 참여도를 높이도록 근무시간을 활용하거나 집에서 가족과 여가를 보내며 언제든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기획됐다. 또한 단 순 현물 기부를 넘어 노하우 전수와 같은 무형적 가치를 나눔하고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하거나,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사례도 늘어났다.

특히 특정 계층이 대상이 아닌 환경·지역사회 발전 등 사회문제 해결과 발전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증가하며, ‘환경’과 ‘지역사회 발전’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이 전년도에 비해 각각 3.0%포인트, 3.6%포인트 증가했다.

   

기업들이 사회공헌 활동 외에 기업 활동(생산~판매) 전 과정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분야로는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23.9%)로 조사됏다. 이어 ‘생산활동 내 친환경 가치 실현’ 와 ‘준법경영 강화’가 각각 20.9%로 나타났다.

또한 조사 기업(113개사)의 86.2%가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들은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공정거래 투명성 확보·협력사 경쟁력 강화 지원·유동성 지원·소통 활성화·동반 사회공헌 활동 등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기업들은 사회공헌 비용 지출에 있어 단기적 경영 성과에 영향을 받기보다는 각 사의 철학과 비전, 그리고 사회적 이슈 여부에 더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기업들의 관심과 노력이 커진 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기업들이 긍정적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격려하는 분위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