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17:23 일
> 경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친환경 항공기 구동장치 시장 '정조준'
2024년까지 PAV용 전기식 작동기 개발 예정…2035년 글로벌 시장 규모 11조원 전망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6-14 10:31:5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드론택시 등 신개념 항공 교통수단으로 활용될 미래형 개인 비행체(PAV)의 핵심 구동장치인 '전기식 작동기(EMA)' 개발에 나선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의  '차세대 운송수단용 고신뢰 EMA 개발사업'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업비는 4년간 총 184억원으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24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EMA는 전기에너지를 이용한 모터의 회전 동력을 통해 기계적 직진·회전 운동 등을 제어하는 구동장치로, 작동기는 주로 비행체에서 기체의 방향과 자세를 제어하는 비행조정장치나 착륙장치 등을 작동시키는 역할을 맡는다.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공장/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국형 전투기 KF-21 보라매의 유압식 작동기와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의 전기식 작동기 제작으로 축적된 독자적 기술력을 갖추고 있으며,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한국기계연구원·항공대 및 국내 중소기업들과 산학연 컨소시엄 구성도 마쳤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미 개발 및 양산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아산사업장에 갖추고 있고, 현재 구축된 공급망을 활용한 국내 부품 협력사들과의 상생협력 등의 효과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친환경·고효율이라는 트렌드에 따라 기존 항공기에 적용되던 유압식 구동장치 대신 전기식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글로벌 시장 규모도 2025년 약 3조원에서 2035년 약 11조원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특히 PAV용 작동기는 실제 사람을 태우고 이동하는 비행체의 핵심 구성품인 만큼 높은 수준의 신뢰성이 요구된다"며 "아직 국내에는 유인 항공기 플랫폼이 없어 개발을 수행한 업체가 없고, 세계에서도 일부 업체만이 시험생산을 하고 있어 개발 성공시 국내외 시장 진출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독도서 영상보안 솔루션 구축
한화에어로스페이스, GE에 항공기 엔진부품 공급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Q 영업익 659억원…전년비 2000% 급증
[르포]"버스 대신 '나비' 타고 출근할 수 있나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