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5.26 11:03 금
> 연예·스포츠
매드클라운X볼빨간 사춘기 ‘우리집을 못 찾겠군요’ 공개 임박…‘기대’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2-02 09:57:5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래퍼 매드클라운과 볼빨간 사춘기의 신곡 ‘우리집을 못 찾겠군요’가 공개된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2일 “매드클라운과 볼빨간 사춘기의 ‘우리집을 못 찾겠군요’가 3일 자정 공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헤어짐을 경험한 연인들이 느끼는 그리움과 후회, 그리고 닿을 듯 말듯한 이별후의 아련함을 노래한 매드클라운의 ‘우리집을 못 찾겠군요’는 지난해 11월 발매된 ‘거짓말’을 잇는 두 번째 선 공개 곡이다. 

매드클라운 특유의 서정적인 랩 스토리텔링이 돋보이는 이번 곡은 ‘집’이라는 독특한 컨셉을 기조로 가사를 통해 이별에 대한 감정의 효과적인 공감대를 이끌어낸다. 트랙에 지속적으로 깔리는 따뜻한 감성의 LP 노이즈, 레이백 비트에 맞춰 연주되는 기타와 베이스 등의 사운드는 곡에 아련함을 더하며, 매드클라운의 감성적인 랩핑과 특유의 감성을 가득 머금은 볼빨간 사춘기의 보컬은 곡에 확실한 색감을 불어 넣어준다.
 
공개하는 음원마다 음원 차트에서 롱런하는 저력을 보이며 ‘믿듣’ 음원깡패로 우뚝 선 매드클라운과 탄탄한 실력, 좋은 콘텐츠와 함께 돌아와 음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볼빨간 사춘기. 두 개성이 강한 아티스트들이 선보일 케미에 리스너들의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서지혜가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 팔색조 ...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아티스트컴퍼니가 화제의 키워드에 오른 가운데 소속배우 고아라의 SNS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그룹 스누퍼가 ‘백허그’의 방송 활동을 마치고 다음 활동을 기약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