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5.28 06:52 일
> 경제
금호그룹, 산은에 금호타이어 주식매매계약서 송부 요청
"인수 관련 정보 불충분" 문제 제기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16 15:12:3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금호아시아나그룹이 금호타이어의 인수 관련 정보가 불충분하다며 산업은행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금호그룹은 16일 산은에 더블스타와 채권단이 체결한 금호타이어 주식매매계약서(SPA)를 송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금호타이어의 인수 관련 정보가 불충분하다며 산업은행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금호타이어


금호그룹은 "전날 산은으로부터 우선매수청구권 행사 여부를 알려달라는 공문을 받았으나 매각 가격, 주식 수 등 기본적인 정보만 기재했고 그 외 구체적인 매각 조건은 전혀 나와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매수권 행사 시 가격뿐만 아니라 더블스타와 채권단이 맺은 모든 조건을 완전히 승계해야 하는데 이런 정보를 제대로 알려주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설명했다.

산은이 보낸 공문에는 거래종결 전 확약사항, 선행조건, 손해배상 한도 등 세부적인 기타 매각 조건에 관한 설명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금호그룹은 산은이 더블스타와 맺은 것으로 알려진 별도의 확약서 또는 계약서를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금호그룹은 "주식매매계약서와 별도의 확약서 또는 계약서를 수령한 뒤 면밀히 검토해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채권단을 상대로 금호타이어 매각조치 정지 가처분신청을 내겠다고 밝힌 금호그룹은 소송 시점에 대해 "아직 검토 중"이라고만 밝혔다.

산업은행은 이에 대해 "계약서를 줄지는 채권단 논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호그룹은 지난 14일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주주협의회(채권단)를 상대로 매각 정지 가처분신청 등의 소송을 시사한 바 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관련기사]

테슬라 국내 1호 전시장 오픈…"스타필드 하남서 만나요"
BMW코리아, 전략기획팀 신설…부서장에 최일용 이사
혼다, 서울모터쇼서 '신형 CR-V 터보' 국내 첫 공개
벤츠, 4도어 쿠페 신형 CLA 라인업 2종 추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서지혜가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 팔색조 ...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아티스트컴퍼니가 화제의 키워드에 오른 가운데 소속배우 고아라의 SNS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그룹 스누퍼가 ‘백허그’의 방송 활동을 마치고 다음 활동을 기약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