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6.27 06:35 화
> 연예·스포츠
원라인 진구…누리꾼 “태후는 잊을수 없음” “뻔하지 않은 범죄영화 인 듯”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20 20:24:2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영화 '원라인' 스틸 컷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영화 ‘원라인’의 주연 진구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20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는 ‘원라인(감독 양경모)’의 언론 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진구는 극중 장과장 역을 맡는 것에 대해 “힘을 빼고 연기하길 원했다”라며 “내 역할은 원라인 팀에서 능구렁이 같은 사람”이라고 전했다.

또한 진구는 “모든 환경이 내가 연기하기 쉽게 준비돼 있었다”라며 “덕분에 힘을 빼고 연기할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rose**** 뻔하지않은 범죄영화인 듯” “supe**** 그래도 태후를 잊을 수는 없음” “ryod**** 간만에 사기극인가 기대되네여” 등의 반응을 보였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관련기사]

'원라인', ‘진구-임시완-이동휘’ 등 주역들 총출동 '네이버 무비토크 라이브' 개최
김강우와 호흡 여진구, 3단 폭풍성장 보니? ‘훈훈’
'불야성' 진구, 유이 해고했다..."자꾸 기대할 것 같아서"



[미디어펜=황국 기자]가수 이효리가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 출연한다. 이와 함께 이...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가수 윤수현이 18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프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악녀'가 개봉 5일 만에 누적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