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12 03:40 수
> 경제
[미디어펜 포럼]서태종“인공 지능, 금융산업 일류 도약 발판 삼아야”
승인 | 홍샛별 기자 | newstar@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4-20 11:23: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홍샛별 기자]“인공 지능, 금융 산업 일류로 도약 시킬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

   
▲ 서태종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은 20일 서울 중구의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2017 크리에이티브 비전 포럼‘에서 “인공 지능을 금융 산업을 일류로 도약 시킬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사진=미디어펜


서태종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은 20일 서울 중구의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2017 크리에이티브 비전 포럼‘에서 “인공 지능이 금융에 본격 도입되면, 금융의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뀔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A.I가 온다: 똑똑한 금융의 시대, 금융산업 발전 전략은?‘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포럼에서 서 부원장은 인공 지능이 우리나라 금융 산업을 대도약 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거듭 강조했다. 

인공 지능이 금융 소비업, 입체적 빅데이터를 머신러닝 기술로 분석해, 소비가 지금 필요로 하거나 심지어 인식하지 못하는 욕망까지도 추적하여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었다. 

예를 들어 보험의 경우, 발생한 사고에 대한 보상을 해 주던 전통적 기능이 인공 지능을 도입하면 사고 발생 전 생활 관리 서비스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얘기다. 
 
서 부원장은 이 같은 변화를 위해서는 “지금부터 금융회사와 핀테크업계, 금융당국이 머리를 맞대고 인공 지능 시대의 도래를 전략적으로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인공 지능의 핵심인 빅데이터는 과거보다 훨씬 다양한 개인 정보를 필요로 하는 까닭에 개인 정보 유출 등 금융 보안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인공 지능이 금융에 본격 적용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정보 보안 리스크와 금융 소비자 문제 역시 함께 고민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공 지능을 필두로 한 글로벌 혁신 경쟁이 치열한 지금이야 말로 금융의 틀이 짜여지는 과도기라는 점에서 우리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밝힌 서 부원장은 ”우리나라가 인공 지능, 나아가 4차 산업에서 더 이상 팔로워가 아닌 퍼스트 무버가 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금융업계 등 모두가 힘을 모을 계획이다“라며 축사를 마무리했다. 
[미디어펜=홍샛별 기자]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송혜교는 광고 제안을 거절했고 송중기는 연인 송혜교가 거절한 전범 기...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별은 연습이 아니라는 걸 깨닫는 김대리 주만(안재홍)과 이별로 새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