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6.19 11:08 화
> 경제
기업들 주 52시간 근로시행 때 '경영 실적 떨어질까' 걱정
한국경제연구원 근로시간 단축 기업 112곳 대상 설문조사
기업들 근로단축 여파 '경영 실적 악화'' 고민 가장 커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6-06 12:00:1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기업들이 주 52시간 근로단축 여파로 경영 실적 악화를 가장 크게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시간이 줄어듬에 따라 근로자들의 축소된 임금 보전 요구 또한 애로사항으로 꼽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오는 7월부터 근로시간을 단축해야 하는 기업 112곳을 상대로 제도 시행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 기업 중 55.4%(62곳)는 근로시간 단축이 영업이익 등 전반적인 경영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반대로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 기업은 19.6%(22곳) 불과했고 영향이 없다는 응답도 25.0%에 달했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애로사항(복수응답)으로는 '근로시간 단축으로 축소된 임금에 대한 노조의 보전 요구'(35.7%), '생산성 향상 과정에서 노사 간 의견 충돌'(35.7%), '종업원 추가고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29.5%) 순으로 나타났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가장 애로를 많이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서(복수응답)에는 72.3%(81곳)가 생산현장인 공장을 꼽았다. 연구개발 부서(22.3%), 영업 부서(19.6%), 인사 부서(13.4%)도 뒤를 이었다.

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주요 대응계획(복수응답)으로 '생산성 향상 대책 추진'(74.1%)을 1순위에 올렸다.

'신규 인력 채용'(27.7%), '일부 업무 외주화'(12.5%), '해외공장 이전 검토'(1.8%)도 염두하는 곳도 존재했다.

가장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생산현장의 경우 '교대제 개편'(50.6%), '근로시간 유연화'(32.5%), '스마트공장 추진'(31.3%), '인력 전환 배치'(22.9%) 등을 대책방안으로 삼는 것으로 집계됐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이런 기사 어때요?]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에 이세중 환경재단 명예이사장 취임
김치찌개 등 서민형 메뉴 가격 인상 도미노…냉면 9000원 시대
현충일이라 만난 '군인' 지창욱·임시완·강하늘·주원, 애국가 제창
김문수·안철수 단일화 막판 '신경전'…"지선 뒤 당 통합" 제시
문재인 대통령 "남북관계 개선되면 비무장지대 유해 발굴 추진"
[시승기] 공도위의 젠틀몬스터 혼다 어코드 "아찔한 가속력“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