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6 19:16 화
> 연예·스포츠
'그것이 알고싶다' 이재명, 조폭 연루설 강력 부인 "국제마피아 정체 모르고 한 일들"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22 01:4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재명 지사가 조폭 연루설을 강력 부인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조폭과 권력-파타야 살인사건, 그 후 1년' 편으로 꾸며져 성남 국제마피아파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관계를 추적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 따르면 2007년 3월 28일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61명이 검거됐고, 같은 해 4월 5일 해당 조직 두목을 비롯해 이 씨 등 조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1심 공판이 진행됐다. 이들의 변호인 명단에는 '이재명 변호사'가 발견됐다.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조폭 연루 의혹은 코마트레이드와의 관계로 인해 더욱 커졌다. 코마트레이드는 성남국제마피아파 조직원들이 직원으로 있는 곳으로, 설립 1년이 채 되지 않은 2015년 11월 성남시 중소기업인 대상을 수상했다.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을 지내던 시기였다.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SNS에 코마트레이드를 언급한 적이 있으며, 그가 구단주로 있는 프로축구단 성남FC는 코마트레이드와 후원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이재명 지사는 이 같은 내용을 취재 중인 '그것이 알고싶다'에 직접 연락을 해왔다. 이재명 지사와 제작진은 2시간여 동안 전화로 이야기를 나눴고, 이재명 지사는 "팩트를 철저하게 체크해주면 좋겠다"며 입을 열었다.

먼저 이재명 지사는"이 씨가 국제마피아였다는 것은 전혀 몰랐다"며 "관내 기업인 중 하나가 복지시설에 기부를 많이 하고, 빚 탕감 운동에 동참했다. 성남FC에도 기부했다. 권장하는 차원에서 일반적 절차에 따라 우수기업에 선정한 것이다"라고 코마트레이드의 중소기업인 대상 수상 이유를 설명했다.

2007년 있었던 국제 마피아파 변호에 대해서는 "(제가 변호한 2명은) 조폭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가족들이 선량한 시민인데 잡혀 있으니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했고, 그래서 이 사건을 수임했다"고 전했다.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그러면서 "재판받았던 조직폭력배들이 신분 세탁용 회사를 만들고,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지역사회에 기부했다는 걸 알았다면 함께 사진도 찍지 않았을 것이고 근처에 못 오게 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내가 종북, 패륜, 불륜에 이어 조폭으로까지 몰리고 있다"며 "그들에게 이익을 주려고 기획했거나 부당한 행위를 알고 용인한 사실이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그것이 알고싶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