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1.16 13:41 토
> 경제
롯데홈쇼핑, 유료멤버십 '헤리티지 엘클럽' 론칭
내달 1일 55세 이상 맞춤형 유료회원제...PB 전문가 재테크 상담, 140만원 상당 건강검진 등 차별화 서비스 제공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1-29 10:54: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롯데홈쇼핑이 다음달 1일 55세 이상 '액티브 시니어'를 대상으로 최상의 혜택을 제공하는 맞춤형 유료회원제 '헤리티지 엘클럽'을 론칭한다./사진=롯데홈쇼핑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롯데홈쇼핑은 다음달 1일 55세 이상 '액티브 시니어'를 대상으로 최상의 혜택을 제공하는 맞춤형 유료회원제 '헤리티지 엘클럽'을 론칭한다고 29일 전했다.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간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경제력을 갖춘 액티브 시니어의 구매 비중이 지속적으로 높아짐에 따라 충성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유료회원제 '엘클럽'을 선보여 1년 만에 가입자 수 14만 명을 돌파하고, 현재까지 32만 명의 고객을 확보했다. 

이어 올해 6월에는 상위 1%를 위한 '프리미엄 엘클럽'을 도입했다. 프리미엄 엘클럽 고객 1인당 월평균 구매금액은 엘클럽보다 3.7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홈쇼핑은 엘클럽이 기대 이상으로 성공함에 따라 높은 구매력을 갖춘 50, 60대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최상의 혜택을 제공하는 타깃 맞춤형 유료회원제 '헤리지티 엘클럽'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계기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별 쇼핑 성향을 분석해 맞춤형 혜택을 제공하는 멤버십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헤리지티 엘클럽'은 경제력을 바탕으로 은퇴 후에도 소비·여가생활을 즐기며 사회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액티브 시니어에 특화된 유료회원제이다. 롯데홈쇼핑이 2017년 이후 4년간 55세 이상 고객의 쇼핑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주문 고객에서 이들의 비중은 2017년과 비교해 7.5% 증가했으며, 특히 60세 이상 신규 고객이 매년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문비중 신장률이 높은 상품군은 의류(13.2%), 식품(11.3%), 보석/장신구(11%) 순으로, 식품, 주방용품, 침구 등에 대한 주문이 높았던 2017년과 비교해 '나를 위한 소비'가 월등히 높아졌다. 

롯데홈쇼핑은 이러한 소비패턴을 감안해 할인, 무료배송 등 기본적인 쇼핑 혜택을 비롯해 건강, 재테크, 여가 등 항목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프라이빗뱅킹(PB) 전문가 재테크 상담, 140만원 상당 건강검진 등 차별화된 고품격 서비스로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가입을 희망하는 55세 이상(~1966년생) 고객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는다. 가입비는 50만원이며 ▲웰컴 기프트 ▲프라이빗뱅킹(PB) 전문가 1:1 상담 컨설팅 ▲건강검진(140만원 상당) ▲숙박 및 공연 관람권(20만원 상당, 택1) ▲최대 20% 할인 ▲무료배송 ▲상품 구매 시 엘포인트 적립 ▲전담 상담 서비스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가입 및 혜택 관련 문의는 엘클럽 전용 고객센터를 통해 24시간 가능하며, 롯데홈쇼핑 모바일앱, 인터넷쇼핑몰 '롯데아이몰'에서도 가능하다.

이태호 롯데홈쇼핑 마케팅팀장은 "급속하게 변화하는 쇼핑 환경에서 구매력을 갖춘 충성고객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경제력을 갖춘 50, 60대를 대상으로 한 유료회원제 '헤리티지 엘클럽'을 선보이게 됐다"며 "향후에도 연령대 및 구매성향, 트렌드 등을 반영한 세분화된 멤버십 서비스를 도입하며 유료회원제 운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롯데홈쇼핑, 영등포구 소외계층 대상 ‘사랑의 김장’ 나눔
롯데홈쇼핑, 골프 시즌 맞아 골프 관련 콘텐츠 강화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