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17:23 일
> 경제
효성첨단소재, 글로벌 기후변화대응 최고 등급 선정
CDP 탄소경영 평가서 A등급 획득…㈜효성 A-등급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2-14 14:44:1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효성첨단소재가 영국에 본부를 둔 글로벌 기후변화 프로젝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가 실시한 2020년도 탄소경영 기후변화대응 부문에서 최고(A) 등급에 선정됐다.

14일 효성그룹에 따르면 이는 효성첨단소재가 지주사 체제로 전환 후 참여한 첫 CDP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것으로, A 등급은 기후변화대응 활동과 관련 리스크 관리 및 정보 공개가 우수한 소수 기업에게 부여된다.

CDP는 다우존스 지속가능성지수 및 사회책임투자지수(FTSE4GOOD) 등과 함께 지속가능경영의 한 영역인 기후변화대응 수준을 평가하는 가장 신뢰받는 지표로 알려져 있다.

글로벌 금융 투자 기관으로부터 추천 받은 기업을 대상으로 해마다 기후변화대응·수자원·산림자원 등 3가지 부문 별 전략과 활동 및 관련 정보의 공개 수준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CDP 평가에는 전세계 9600여개사가 참여했으며, 국내 기업은 총 9개 기업이 뽑혔다. 

   
▲ 서울 마포구 효성그룹 사옥/사진=효성그룹


효성첨단소재는 그린경영전략체계 수립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과 환경영향 최소화 등 2030년까지 2017년 대비 19.7%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린경영 관련 사회적 책임 완수를 위해 지속가능경영위원회 거버넌스 체계 내 그린경영 위원회와 리스크 관리 위원회도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기후변화 관련 리스크 관리 및 필요 개선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3년부터 주요 제품의 국제 탄소발자국 인증을 통해 제품 생산 과정 내 환경 영향 수준을 공개, 공급망 내 저탄소 경영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황정모 효성첨단소재 대표는 "향후 기업의 지속 가능성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는 기후변화대응력이 필수로, '제로 에미션'을 전략적 방향으로 설정하는 등 적극적인 배출량 저감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신소재 개발을 통해 탄소 저감에 앞장서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효성도 기후변화관리 프로세스 및 활동 수준이 선도적인 리더십 기업에 부여되는 A- 등급을 획득했다. ㈜효성은 2010년부터 꾸준히 CDP에 참여해 왔으며, 대표가 직접 주관하는 EHS(환경·안전·보건)위원회 운영을 통해 그린경영 전반에 대한 전략 수립과 활동 추진 및 관련 리스크 관리를 지속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효성그룹, 연말 맞아 이웃사랑 성금 10억원 기탁
효성 4사, 주력 제품·신사업 앞세워 실적 개선 기대
조현준 효성 회장, 위기 극복 위해 글로벌 1위 제품 투자 지속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2심서 집유…일부 혐의 무죄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