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17:23 일
> 경제
두산중공업, KF-21에 기자재 납품…3D 프린팅 기술 활용
제조단가·제작기간 개선…시제기 6대에 공기 순환 시스템 부품 공급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4-13 10:23: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두산중공업이 최초의 국산 전투기 KF-21에 3D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부품을 공급한다.

13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이 부품은 전투기 내 공기 순환 시스템을 구성하는 기자재 중 하나로, 최근 출고식에서 공개된 시제 1호기에 장착된 것을 포함해 2~6호기에도 탑재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2019년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항공용 소재 단조 및 3D프린팅 공정 기술 국산화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KF-21 전투기 부품에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양사는 부품 국산화율 확대를 위해 향후 양산 단계에서도 3D프린팅 기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 KF-21 보라매 시제 1호기/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3D프린팅은 금속 또는 플라스틱 분말을 층층이 쌓으면서 레이저로 용융시켜 부품을 제조하는 기술로, 제조단가를 절감하고 제작기간을 단축시키는 장점이 있다. 

예를 들어 금속 3D프린터로 가스터빈 연소기 부품을 만들면 기계 가공품에 비해 질소산화물을 40% 이상 저감하고 납기도 20% 이상 단축할 수 있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그간 3D프린팅 기술을 통해 발전용 가스터빈 부품을 제작해 왔으며, 항공·방위산업 부품 제작에도 해당 기술을 적용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3D프린팅 시장 분석 전문기관 스마트테크 등에 따르면 금속 3D프린팅 산업 시장은 2024년 최대 100억달러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두산중공업, 중국 쉬다보 원전 계측제어 기자재 수주
두산중공업, 사용후핵연료 저장용기 미국에 첫 수출
두산중공업, 창원 본사에 풍력2공장 준공
CNN "한국, KF-21로 초음속전투기 엘리트그룹 합류"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