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3 17:23 일
> 경제
케이뱅크, 2분기 순이익 39억…출범 4년만 첫 분기 흑자
이자이익 3.8배, 비이자 137억 증가…상반기 손실 84억
승인 | 류준현 기자 | jhryu@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8-03 12:00:3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 2017년 4월 은행업계에 진출한 지 4년여만이다. 

   
▲ 사진=케이뱅크 제공


케이뱅크는 올해 2분기 잠정 당기순이익이 39억원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1분기 123억원의 순손실을 감안하면 상반기 누적 손실은 84억원일 전망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손실액이 449억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손실 규모가 5분의 1수준으로 크게 줄었다. 

케이뱅크는 올해 2분기 흑자전환에 대한 근본 배경으로 외형성장을 꼽았다. 케이뱅크는 상반기에만 400만명의 고객이 늘어 6월 말 기준 고객 수는 619만명을 넘어섰다. 전년 동기 증가 규모의 26배를 넘는다. 같은 기간 수신과 여신은 각각 7조 5400억원, 2조 1000억원 늘어 6월 말 현재 잔액 기준으로 수신 11조 2900억원, 여신 5조 900억원을 기록했다.   

수익성 측면에서도 고객 수와 자산 증가를 기반으로 이자와 비이자 모두 고른 성장을 이뤘다. 순이자 부문에서는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약 3.8배 증가한 709억원의 이익을 냈다. 

요구불 등 저원가성 예금 비중이 2분기 80%를 넘어서는 등 자금조달 비용을 줄였고, 여기에 완전 비대면의 편의성과 금리 경쟁력을 앞세운 아파트담보대출이 일별 가입 제한에도 불구하고 출시 10개월만에 누적 취급액이 7000억원을 넘어섰다. 또 중저신용자(KCB 평점 기준 820점 이하) 대출 비중을 상반기 목표치 이상으로 달성하면서 이자이익을 견인했다. 

비이자이익은 가상자산 거래소 입출금 계좌 서비스 이용 증가와 2금융권 연계대출 활성화에 힘입어 8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52억원 손실을 기록했지만 이번에 약 137억원 늘면서 흑자로 돌아섰다.   

자산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들도 대폭 개선됐다. 연체율은 지난해 상반기 대출상품 판매 중단 여파로 2.36%까지 치솟았지만, 올해는 괄목할만한 여신 성장과 더불어 리스크 관리에 집중하면서 6월말 현재 0.37%까지 떨어뜨렸다. 

BIS 총자본비율은 2분기말 10.9%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달 1조 2500억원 규모의 자본을 확충한 만큼, 현재 자본비율은 규제비율을 대폭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서호성 케이뱅크 행장은 “케이뱅크는 가파른 외형 성장을 바탕으로 이자와 비이자를 아우르는 수익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대폭적인 펀더멘탈 개선을 이뤄내 마침내 출범 이후 첫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며 “하반기에도 KT와의 콜라보를 통한 ‘스마트론’, BC카드와 함께 선보인 PLCC ‘SIMPLE카드’ 등을 필두로 KT그룹과의 시너지 강화는 물론 CSS 고도화를 통한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 등에 집중해 디지털 혁신 기반의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케이뱅크는 7월 말 현재 고객 수 628만명, 수신 10조 6200억원, 여신 5조 5100억원을 기록했다.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