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17 22:20 금
> 경제
GS "휴젤 지분투자 검토…결정된 것 없다"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7-28 17:20: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GS는 휴젤 인수 추진 관련 보도에 대해 "컨소시엄 참여를 통한 소수지분 투자 방안을 검토한 바 있으나,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안은 없다"고 28일 공시했다.

이어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3개월 이내에 재공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001년 설립된 휴젤은 국내 보톡스 시장점유율 1위 업체로, 일본·대만·베트남을 비롯한 27개국에서 제품을 판매 중이다. 올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38억원·19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4.7%·139.3% 증가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휴젤, 'IMCAS Asia'서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 소개
휴젤,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 FDA 품목허가 심사 착수
휴젤, 올해 1분기 영업익 194억원...전년비 139.3%↑
GS, 1Q 영업익 7064억원…전년비 70배 이상 급증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