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1.17 19:13 목
> 경제
선방한 현대·기아·쌍용…눈물 겨운 한국지엠·르노삼성
현대·기아차 플러스 성장…목표달성은 실패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르노삼성은 부진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1-03 11:35:0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내수 판매에서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하며 선방했다. 반면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자동차는 전년대비 판매에서 두 자릿수 폭락을 기록하며 고배를 마셨다. 

지난해 완성차 업체 실적은 수출 및 해외 현지판매량을 포함한 전체 실적에서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 지난해 완성차 업체 실적은 수출 및 해외 현지판매량을 포함한 전체 실적에서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사진=미디어펜


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완성차 5사의 내수 판매실적은 총 154만5604대로 전년 대비 0.3% 감소했다.

전체적으로 내수시장이 침체된 가운데서도 현대차는 그랜저IG와 싼타페TM 쌍두마차의 맹활약에 힘입어 국내 시장에서 전년 대비 4.7% 증가한 72만1078대를 판매했다. 국내 시장 점유율은 46.7%로 전년 대비 2.3%포인트 상승했다. 

해외 시장에서도 1.3% 증가한 386만5697대를 판매(수출 및 현지생산판매 포함)하면서 전체적으로 1.8% 늘어난 458만6775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다만 지난해 초 판매목표로 내세웠던 467만5000대와 비교하면 8만8225대 부족한 실적이다.

기아차 역시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 스포티지와 세단의 K시리즈 호조에 힘입어 국내 시장에서 1.9% 증가한 53만1700대를 판매했다. 

해외판매도 니로(HEV, PHEV, EV)가 전년 대비 53.9% 증가한 8427대 팔렸고 스포티지(4만1350대)가 단일모델 최다 판매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2.5% 늘어난 228만500대를 기록했으며 내수와 해외를 포함한 전체적으로 2.4% 증가한 281만2200대를 판매했다. 

다만 지난해 초 연간 판매목표로 제시했던 287만5000대엔 6만2800대 미달한다. 

쌍용차 역시 2018년 내수 판매실적에서는 선전했다. 

전년 대비 2.3% 증가한 10만9140대를 판매하며 지난 2003년(12만9078대) 이후 15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국내 판매순위에서도 연간 기준 3위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해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가 국내에서만 4만2021대의 실적을 올리며 역대 픽업트럭 중 출시 첫 해 최대 실적을 기록한 데 힘입은 바 컸다. 

다만 수출이 11.2% 감소한 3만2855대에 그치며 전체 판매실적은 0.3% 감소한 14만3309대에 그쳤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군산공장 폐쇄 이후 벌어진 철수설 등의 사태로 내수판매가 크게 감소했다. 수출도 부진을 면치 못하며 전체 판매실적도 두 자릿수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내수판매는 9만3317대로 29.5%나 감소했고 수출도 5.8% 감소한 36만9554대에 그치며 전체적으로 11.8% 감소한 46만2871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르노삼성은 볼륨모델의 인기 하락과 신차효과 부재로 내수와 수출 모두 두 자릿수 감소를 나타냈다. 내수는 10.1% 감소한 9만369대, 수출은 22.2% 감소한 13만7208대를 기록했다. 전체 판매는 22만 7577대로 17.8% 줄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차, 2018년 총 458만6775대…전년比 1.8%↑
기아차, 2018년 총 281만2200대 판매…전년比 2.4%↑
한국지엠, 2018년 총 46만2871대…전년比 11.8%↓
쌍용차, 2018년 총 14만3308대…전년 比 0.3%↓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