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17:48 월
> 경제
KAI, 1Q 영업익 84억원…전년비 87.3% 하락
민수부문 부진·수리온 납품 기저효과…글로벌 항공업황 회복 필수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5-08 11:18:3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을 입은 글로벌 항공업황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발목을 잡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KAI는 올 1분기 매출 6117억원·영업이익 8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6%, 영업이익은 87.3%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119억원으로, 같은 기간 85.0% 하락했다.

보잉·에어버스 공장 가동 중단 등으로 민항기체부품 사업 매출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시장 전망치를 밑돈 것이다.

   
▲ KAI A350 스마트 공장/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지난해 1분기 수리온 헬기의 국내 납품 정상화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던 것도 언급되고 있다. 기저효과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안현호 사장은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민수부문은 바닥이 예상되고, 내년 하반기 들어 수출이 확대될 것"이라며 "협력사들이 어려움을 견딜 수 있도록 생태계를 유지하는 것이 목표"라고 발언한 바 있다.

그는 "매출 비중을 보면 국내 군수와 민수가 각각 50%·30%고, 나머지는 군수 수출로 구성됐다"면서 "항공사들이 운항을 줄이거나 멈추고, 동남아·남미 등의 국가들이 국방비를 감축하는 등 난관이 발생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편, KAI의 올해 매출 목표는 2조8261억원, 수주 목표는 2조8769억 규모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KAI, 스마트 제조 시스템 구축에 985억원 투자
KAI, 전방위 역량 강화 모색…"2030년 아시아 리딩"
KAI, 미래형 훈련체계 시장 '노크'…레이저 활용 워게임 수행
KAI, 이스라엘 업체 손잡고 유·무인 복합운영체계 시장 공략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