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6.24 06:09 토
> 경제
[문재인 정부 출범]재계 "기업, 규제 대상 아닌 경제 파트너 기대"
경제 활성화 급한 불, 외교문제 해결
"기업, 규제 대상 아닌 경제 파트너"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10 12:32: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재계는 환영의 뜻을 밝히며 역동적인 경제활동의 장을 열어달라고 주문했다. 

현재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각종 국내 규제 등의 리스크가 상존하는 상황에서 자칫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과 활력이 저하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과 함께 재계는 환영의 뜻을 밝히며 역동적인 경제활동의 장을 열어달라고 주문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재계에서는 문재인 정부에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만들어줄 것 등을 주문하며 경제활성화에 힘써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10일 대한상공회의소와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과 기업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에 환영의 뜻을 밝히고 새정부의 경제정책에 조력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또 이들은 새롭게 선출된 문재인 대통령에게 시장을 움직이는 기업을 규제의 대상이 아닌 파트너로 인정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런 기업들의 당부는 현실적인 문제해결이다.

우선적으로 중국의 사드보복 직격탄을 맞은 기업들의 경우 하루빨리 문재인 대통령의 새 정부가 리더십을 발휘해 외교문제를 해결해주길 바라고 있고 미국의 보호부역주의 강화로 관세 등의 문제가 발생한 기업들 역시 이에 대한 국가적 외교문제 해결을 호소하고 있다.

수출의존도가 높은 국내 기업환경에선 외교문제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A기업의 관계자는 "중국의 사드 문제로 수출에 막대한 손실이 생겨 실적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새 정부가 적극적인 자세로 외교문제해결을 해줘야 앞으로 경영활동에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어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강화 역시 기업들이 스스로 해처나가기엔 어려움이 많다"며 "새 정부의 리더십 있는 외교정책이 하루 빨리 가동되어야 할 상황이고 이를 통한 경영환경의 개선이 되었을 때 경제 활성화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다른 기업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파격적인 규제 완화를 주문하는 곳도 있다. 이는 재벌개혁 등을 줄기차게 지적해온 신임 대통령의 주장 때문이다. 

   
▲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과 함께 재계는 환영의 뜻을 밝히며 역동적인 경제활동의 장을 열어달라고 주문했다./ 사진=연합뉴스

B기업 관계자는 "새 정부가 기업의 문제점에 대한 개혁을 내걸고 출범한 만큼 한동안은 기업들 입장에선 부담스러운 정책이 나올 수 있어 걱정스럽다"고 염려하며 "시장을 움직이는 기업들은 규제의 대상이 아닌 경제 활성화를 위한 파트너로 인정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의 경영이 원활히 돌아가야 한국경제 전반이 원활한 흐름을 보이며 풀어 질 수 있고 문재인 정부가 1차 목표로 지목한 취업난 해결의 실마리도 풀릴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이 밖에 경제단체들의 경우 정중한 논평을 통해 새 대통령의 환영과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날 대한상의는 "새 대통령이 공정, 혁신, 통합의 가치로 경제사회 분위기를 일신해 창의와 의욕이 넘치는 '역동적인 경제의 장'을 열어주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통상 분야에 대한 관심'과 '시장 원리에 충실한 리더십'을 당부하며 "시장이 원활하게 작동하게 하고, 기업이 자유롭고 창의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는 환경조성과 구조개혁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전경련은 경제가 안팎으로 쉽지 않은 상황에서 새 정부가 통합과 개혁을 기치로 우리 경제의 활로를 뚫어달라고 당부했다. 

이 밖에 경총은 "새 정부가 국정을 이끌 향후 5년은 우리 경제가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넘어서 선진국에 진입할 수 있을지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다"며 "규제혁파와 신 성장동력 산업 육성을 통해 기업의 투자 환경을 만들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관련기사]

[문재인 정부 출범]금융계 입모아 "규제개혁‧시장원리 맞는 지원 시급"
[문재인 정부 출범]경기회복 중책 맡을 첫 경제사령탑은 누구
[문재인 정부 출범]종교계, 문재인 대통령에 '화해와 통합' 당부
[문재인 정부 출범]경제5단체, 문재인 대통령에 '기업하기 좋은 환경' 당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가수 윤수현이 18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프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악녀'가 개봉 5일 만에 누적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미디어펜=정재영 기자]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감독 박선호, 이하 '수...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