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3 17:43 월
홈 > 국제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수십억 자산 전직 회계사…범죄경력 무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라스베이거스콘서트장에모인관객들에게총기를난사,수백명의사상자를낸스티븐패덕(64·사망)은수십억원의자산을가진전직회계사였다고현지언론을인용해연합뉴스가보도했다.2일(...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3 11:25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 무방비 민간인 대상으로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지난 1일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은 무방비 불특정 다수 민간인을 대상으로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이었다고 현지 언론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3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범인 스티븐 패덕(64)은 지난달 28일 범행 장소로 사용한 호텔 방에 체크인 후 사흘간 묵으면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3 10:34
트럼프, 한미FTA 재협상 실무진에 '미치광이 전략' 구사 지시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도널드트럼프미대통령이한미자유무역협정(FTA)재협상과관련해실무진에게"한국인들에게이사람이너무미쳐서지금당장이라도손을뗄수있다고말하라"는지시를내린것으로알려졌다.3일연...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3 10:27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 사건' 애도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현지 언론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3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애도 전문을 통해 "미국 정부와 미국인들에게 심심한 애도를 표하며 희생자들에게는 ...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3 10:19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 사망 50여명·부상 200여명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1일 밤(현지시간) 괴한이 총기를 난사해 50여 명이 사망하고 200여 명이 부상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이날 사건은 지난해 6월 49명이 사망한 플로리다 주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난사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역대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이다.이번 사건은 라스베이거...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20:55
美 홀·로스배시·영,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생체시계의 비밀을 규명한 미국 과학자 3명이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의 영예를 안았다.노벨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제프리 C. 홀(72) 메인대 교수와 마이클 로스배시(73) 브랜다이스대 교수, 마이클 영(68) 록펠러대 교수를 노벨생리의학상 공동 수상자로 발표했다.세 과학자는 '서캐디언 리듬(24시간 ...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20:45
미국 라스베이가스 총격 사망자 20명·부상자 100명 넘어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만델레이 베이 호텔에서 1일 밤(현지시간) 괴한이 콘서트장에 모인 시민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해 20여 명이 사망하고 100여 명이 부상당했다.애초 총격 사망자는 2명, 부상자는 24명으로 보도됐으나 로이터 통신 등은 현지 경찰의 말을 인용해 사망자가 20명이 넘고,...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8:19
[속보]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격 부상자도 100명 넘어…용의자 사망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속보]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격 부상자도 100명 넘어…용의자 사망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7:41
[속보]미국 경찰 "라스베이거스 총격으로 20명 이상 사망"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 경찰 "라스베이거스 총격으로 20명 이상 사망"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7:40
미국 라스베이거스서 총기 난사…2명 사망·24명 부상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만달레이 베이 호텔 카지노 거리에서 1일 밤(현지시간) 괴한이 무차별 총격을 가해 최소 2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부상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부상자 가운데 12명이 중태인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총격범은 2명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7:09
발리섬 화산 조만간 분화 공포…주민 97가구 대피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이 조만간 분화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면서 이웃 롬복 섬으로 대피하는 주민까지 생겨나고 있다.1000명이 넘는 주민이 사망한 1963년 마지막 분화 당시의 악몽이 반복될까봐 아예 섬을 떠난 것이다.2일 인도네시아 누사틍가라바랏 주 재난방지청(BPBD)은 전날까지...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7:04
김정남 암살 피고인들 법정서 '무죄' 주장…"우리도 피해자"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김정은북한노동당위원장의이복형김정남을암살한동남아출신여성들에대한재판이본격적으로시작됐다.말레이시아샤알람고등법원은2일오전김정남살해혐의로기소된인도네시아인시티아이샤(2...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6:18
[속보]라스베이거스 카지노서 총격전…최소 2명 사망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서 총격전…최소 2명 사망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5:49
[속보]괴한 2명,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서 경찰과 총격
괴한 2명,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서 경찰과 총격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5:14
스페인 저지속 치뤄진 카탈루냐 분리독립…"90% 독립 가결"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스페인 중앙정부의 저지 속에 치러진 카탈루냐의 분리독립 주민투표에서 90%가 찬성표를 던졌다고 1일(현지시간)카탈루냐 자치정부 측이 밝혔다.카탈루냐 자치정부 호르디 투룰 대변인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총 226만 표가 개표된 상황에서 90%에 해당하는 200여만 표가 찬성으로 집계됐다며 분리독립 투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0:45
일본 대기업 제조업 체감경기 10년만에 최고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일본 대기업 제조업 업황판단지수(DI)가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연합뉴스가 2일 보도했다.일본은행이 발표한 9월 전국기업단기경제관측조사에서 DI는 22로 나타났다. 이는 전회인 6월(17)보다 5포인트 개선된 것이다.지수가 4분기 연속 개선되는 가운데 DI는 2007년 9월(23) 이후 1...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10:44
트럼프 "딜러슨에 '리틀 로켓맨'과의 협상은 시간낭비"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도널드트럼프미국대통령은1일(현지시간)렉스틸러슨국무부장관에게북한과의협상이"시간낭비"라는뜻을전했다고밝혔다고연합뉴스가보도했다.트럼프대통령은이날잇따라올린트위터글에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2 09:41
서울 '전세계 부유한 도시' 순위서 14위…1위는?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서울이 ‘전 세계 부유한 도시’ 순위에서 14위를 차지했다.연합뉴스는 1일 영국 부동산 정보 업체 나이트프랭크의 발표를 인용하며 관련 사실을 보도했다. 뉴스에 따르면 나이트프랭크는 이날 '도시 재력 지수(City Wealth Index) 2017'을 발표해 서울이 세계 40개 도시 중 14위를 차지...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1 14:08
북한 노동신문 "전쟁 일어나면 한반도 전역 쑥대밭"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북한 노동신문이 미국 국방장관의 발언에 대해 반응을 보였다.연합뉴스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일 발표한 기사를 인용하며 관련 사실을 전했다. 뉴스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최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언급한 '서울을 중대한 위험에 빠뜨리지 않는 군사적 옵션'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10-01 14:04
러시아 군 내부서 총기난사 사건 발생…2명 사망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러시아 군 내부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연합뉴스는 타스 통신의 30일(현지시간) 보도를 인용하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뉴스에 따르면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에서 한 사병이 사격 훈련 도중 갑자기 동료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총격을 가한 병사는 남부 다게스탄 출신의 2...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7-09-30 17:1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런닝맨'에 등장한 라면뷔페가 화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정글의 법칙'에서 채경이 리액션 요정에 등극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